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1일 16시 59분 KST

'프로듀스48' 측 "한일전 기획NO...정치적 이념 넘는 '꿈' 중심"

”이 문제는 대화가 필요하다고 본다"

‘프로듀스48’ 제작진이 한일 합작 기획 이유와 우익 논란을 언급했다.

11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는 Mnet 새 예능 프로그램 ‘프로듀스48’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OSEN

이날 안준영 PD는 “Mnet은 음악으로 하나가 되자는 슬로건을 내고 있다. 한국과 일본이라는 양국이 아닌, 글로벌적인 측면에서 한 꿈을 가진 소녀들이 한데 모여 성장하고 꿈을 이루는 과정을 그리고 싶었다. 한일전으로 봐주시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PD는 ”많은 분들이 한국 친구들이 실력이 뛰어나다고 생각을 하는데, 문화의 차이다. 한국 친구들은 데뷔하기 전에 기본기가 완성된 상태에서 데뷔를 하고, 일본 친구들은 데뷔한 이후 활동을 하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케이스다. ‘프로듀스48’ 첫 방송을 보면 아이돌을 바라보는 시선 차이를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용범 CP는 ”음악산업을 글로벌적으로 봐야 한다는 생각을 했고, 메인스트림이라고 하는 유럽, 미국에서 아시아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음악산업 시장 2위가 일본이다. 한국은 K팝으로 전세계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그 두나라가 힘을 합쳐서 아시아의 큰 흐름 음악시장을 만들면 좋을 것 같아서 한일합작을 기획했다”고 덧붙여 말했다.

또한 우익논란에 휩싸였던 AKB48 기업에 대해 ”이 문제는 대화가 필요하다고 본다. 예능 포맷에 불과하지만, 두 연습생의 하나의 합작을 통해 이념을 넘어선 대화의 창구를 만들고, 각 나라가 이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것이 생긴다면 최대의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CP는 ”논란이 되는 부분을 우리가 확인해본 결과, 정치적 이념과 전혀 상관 없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대화로 관련된 이야기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애정있게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또한 AKB48 측이 ”정치적 이념 전혀 없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라고 밝힌 공식입장을 현장에서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