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5일 11시 44분 KST

안미현 검사, "권성동 소환에 대해 문무일 총장도 질책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및 수사외압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검찰 지휘부가 강원랜드 채용비리 및 수사외압 사건과 관련해 대검찰청 압수수색을 저지하는 등 부당하게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문무일 검찰총장이 과거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소환조사를 두고 춘천지검장을 질책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는 15일 오전 서울 서초동 변호사 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강원랜드 수사단이 외압없이 객관적으로 수사할 수 있을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검사 측에 따르면 당초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맡았던 춘천지검 수사팀은 지난해 12월8일 권성동 국회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다. 하지만 문 총장은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 의원 소환에 대해 심하게 질책했다고 한다.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는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대검 반부패부 연구관은 안 검사에게 전화를 해 대검에 먼저 보고하지 않고 권 의원 보좌관을 소환조사 하려는 한 이유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검사 측은 ”권 의원 소환 수사를 저지하는 데 현직 검찰총장이 직접 관여했던 것에 비춰볼 때, 권 의원의 신병처리와 추가 수사에 대한 장고 역시 문무일 총장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안 검사 측은 지난 3월15일 집행된 것으로 언론에 알려진 강원랜드 수사단의 대검 반부패부 압수수색이 검찰 고위간부의 반대로 실제는 이뤄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 측은 ”당시 압수수색을 저지한 것이 김우현 반부패부장인지 문 총장인지 알 수는 없으나, 수사단의 압수수색을 저지할 정도라면 검찰 최고위 간부가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단은 수사외압의 당사자로 지목되거나 통로로 지목된 사람들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하고 수사하라”며 ”현 총장을 비롯해 대검 관계자 등의 수사방해행위가 있다면 즉각 멈춰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