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5일 09시 57분 KST

[Oh!쎈리뷰]'안녕하세요' 이영자, 역대급 문제아 아들에 "졸업장 따"

엄마의 유일한 소원은 아들의 '고등학교 졸업장'이었다.

이영자가 역대급 문제아 아들에 일침을 가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 정가은, 길구봉구, 호시, 승관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루가 멀다하고 사고를 치는 아들 때문에 힘들어하는 엄마가 사연자로 출연했다. 엄마의 유일한 소원은 아들의 고등학교 졸업장.

엄마는 “4월부터 아들이 학교를 다니고 있지 않다. PC방에서 산다”고 전했다. ”담배를 압수하는 과정에서 선생님에게 대들었고 선생님 자리에 화분을 쏟아 교권침해로 퇴학조치를 당했다. 간신히 선생님을 찾아가서 한번만 용서를 해달라고 했고 다행히 전학조치를 받았다”고 전했다.

아들은 검정고시를 준비하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엄마는 ”아들 졸업장을 받아보는게 소원이다”고 전했다. 아들은 면허도 없는데 오토바이를 타다가 경찰에 걸렸다고 전했다.

OSEN

엄마는 화물차를 운전하면서 아들 뒷바라지를 하고 있었다. 아들은 자취를 하고 싶다며 엄마에게 매달 130만원씩 용돈을 받고 있었다.

엄마는 어린시절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학교를 다니지 못했고 중고등학교 졸업장을 야학으로 취득했다고 했다. 현재도 야간 대학을 다니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아들이 학교를 안 다녀 죄스러운 마음에 휴학을 할 생각까지 하고 있다고. 

아들은 ”엄마가 그런 생각을 하는 줄 몰랐다. 엄마는 계속 대학에 다녀서 졸업장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이영자는 ”엄마는 졸업장을 땄으면 좋겠어?”라고 물었다. 아들이 그렇다고 하자 이영자는 ”너나 따. 너나 졸업장 따라”고 충고했다.

승관은 ”엄마의 말씀이 이해가 되고 그때 엄마가 괜히 한 말은 한 것이 아니었구나를 알 때가 온다. 이렇게 삐뚤어지는건 정말 아니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엄마는 아들때문에 너무 힘들어 병원에서 수면제를 받아 30알까지 모으며 위험한 생각까지 했다고. 엄마는 ”이러면 안되겠다고, 정신을 차려야겠다 싶었다. 남편이 심장이 안 좋아서 쓰러질까봐 걱정도 됐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신동엽은 아들에게 ”담배 피우고, PC방 가는 것 모든 것은 엄마가 굽신굽신하면서 버는 돈이다. 그 돈으로 담배피고 오락하는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영자는 ”아들은 엄마한테 보여준게 없다. 검정고시 할 동안은 집에 들어와 있어야 한다고 본다. 인생에서 성공이란 뭔지 아냐. 잘 참는 거. 잘 인내하는 거다”며 엄마와 약속을 지키고 검정고시 계획을 잘 실천하라고 조언했다.

승관은 ”나를 위해 살아왔던 부모님의 뒷모습을 볼 때 부모님이 얼마나 나를 위해 사시는지 알게 될 것이다.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에 아들은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동안은 집에 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