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15일 17시 34분 KST

‘정부비판 댓글 조작’ 드루킹, 오사카 총영사 자리 요구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그가 김경수 의원에게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라고 밝혔다.

뉴스1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수 등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있는 김아무개(아이디 ‘드루킹’)씨가 지난해 대선 이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김씨가)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5일 “(지난해 대선 이후)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을 정권 실세로 판단해,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또다른 관계자도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자신이 아닌 제3자를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해달라는 청탁을 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 등이 인터넷 댓글과 추천수 조작에 나선 배경에 대해 “그들이 왜 그런식의 활동했는지 지금도 이해할 수 없다”면서도 “무리한 요구가 관철되지 않자 거기에 불만을 품고 일탈행위를 한 거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고 그렇게 끝난 일이었다”고 했다.

‘무리한 요구’가 무엇인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 의원은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였다. 우리가 들어주기 어려운 요구였다”면서도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