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2일 16시 19분 KST

닐로와 멜론 측이 '사재기 논란'을 부인했다

차트를 역주행해 1위를 기록했다.

OSEN

가수 닐로의 곡 ‘지나오다‘가 갑자기 음원차트 1위에 올라 ‘사재기 의혹’이 인 가운데, 닐로 측과 음원사이트 멜론 측 모두 ”사재기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OSEN에 따르면 닐로 측 관계자는 ”사재기가 아니다. 음원 조작 및 사재기 등의 부정행위는 결코 없었다”고 전했다.

닐로의 곡 ‘지나오다‘는 지난해 10월 발표된 곡으로, 돌연 역주행에 성공해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특히 큰 팬덤을 이루고 있는 엑소나 워너원의 곡을 제쳐 ‘사재기 의혹’이 제기됐다.

멜론 측 관계자도 입장을 밝혔다. 멜론 측은 ”시스템상 비정상적인 움직임이나 이용행태는 없었다”라며 ”현재 차트 조작 자체는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또 ”새벽에 1위를 하는 건 다른 아티스트들도 있는 일이긴 했다. 주요 감상하시는 분들이 어느 시간대에 이용하느냐에 따라 아티스트마다 차트 변동 시간이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닐로가 소속된 리메즈 엔터테인먼트가 바이럴 마케팅 회사인 만큼,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한 마케팅이 효과를 본 것이라고 한다. 앞서 차트에서 역주행을 했던 장덕철 역시 이 회사 소속이다.

그러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새벽 시간대의 경우 팬덤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하며, 최근 보이그룹들의 컴백이 이어졌기 때문에 이들을 제치고 닐로가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이 이상하다는 지적이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