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29일 09시 43분 KST

[어저께TV] "라이벌 강수지"..'라스' 노사연, 新레전드 쓴 '예능치트키'

강수지의 연인인 김국진은 매우 당황했다.

왜 이제야 나왔나 싶다. 노사연이 입담을 빵빵 터뜨리며 ‘레전드 편’을 탄생시켰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너의 목소리가 터져’ 특집으로 노사연, 바다, 정인, 제아가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다양한 일화를 공개하며 톡톡한 활약을 펼쳤다. 그는 ”내 이름이 노사황이 될 뻔했다. 언니 이름이 노사봉이다. 아버지가 ‘봉황’의 의미를 넣고 싶어하셨다”며 ”예명을 생각하기도 했다. 노란자라고 지으려고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노사연이 과거 가요계 군기반장이었던 사실이 알려졌다. 노사연은 ”강수지를 내가 그때 없앴어야 했다. 강수지가 너무 예뻤다. 이 세상에서 제일 싫었다”며 ”강수지와 옆에 있으면 나는 산이다. 강수지와 동반출연은 거절했다. 라이벌은 강수지였다”고 질투해 김국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노사연은 ”사실 강수지를 너무 예뻐한다. 오늘 김국진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러 왔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OSEN

특히 MC들과 노사연의 호흡도 돋보였다. MC들은 노사연의 과거사진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또 김구라는 노사연을 계속 놀려 스튜디오 밖으로 도망치는 신세가 되기도 했다.

노사연과 김구라는 녹화 다음날 대장 내시경을 앞두고 있었다. 노사연은 ”방송 40년만에 내시경 동기를 처음 만났다”며 ”내가 예전에 위 수면 내시경을 하다가 의사들을 때렸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내가 어릴 때부터 셌다. 4.8kg 우량아로 태어났다. 어머니가 태몽으로 하마꿈 꿨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노사연은 ”과거 밤업소에서 노래를 하는데 내게 사과를 던졌다. 본능적으로 사과를 받아먹었다”고 회상했다.

이처럼 노사연은 쉴 새 없이 ‘꿀잼‘을 선사하며 ‘예능치트키’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여기에 그는 방송 말미 놀라운 가창력까지 뽐내며 다음 출연을 기다리게 만들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