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13일 12시 00분 KST

한강의 책이 또 맨부커상 인터네셔널 부문 후보에 올랐다

맨부커상은 작품에 주어지는 상으로, 작가의 중복 수상이 가능하다.

뉴스1

소설가 한강(48)의 작품 ‘흰’이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1차 후보에 올랐다.

맨부커상 운영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영국 번역가 데보라 스미스가 번역해 지난해 11월 영국에서 출간된 한강의 ‘흰’(영국 출판명 The White Book)이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13편의 롱리스트(1차 후보)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한강은 이미 2016년 ‘채식주의자‘로 아시아 작가 최초로 이 상을 수상했다. 맨부커상은 작가가 아닌 작품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작가의 중복 수상이 가능하다. 한강의 ‘흰’은 더럽혀지지 않는 흰 사물들에 관한 65개의 이야기를 시처럼 담은 작품이다.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은 4월12일 숏리스트(최종후보)가, 최종 수상작은 5월22일 발표된다. 상금은 번역자와 5만 파운드(약 7400만원)를 나눠서 받는다.  숏리스트 작가도 각각 1000파운드씩 받게된다.

the 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