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2월 22일 09시 47분 KST

이방카 트럼프가 한국을 방문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MANDEL NGAN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이자 백악관 선임고문을 맡고 있는 이방카 트럼프가 23일 한국을 방문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미국 정부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하는 이방카 선임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도 만날 계획이다.

AFP는 21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방카 선임고문이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23일부터 3박4일간 방한하며, 방한 첫 날(23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방한 기간 동안 이방카 선임고문은 24일과 25일 평창올림픽 일부 경기를 관전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방카 선임고문이 방한 기간 동안 탈북자를 만나거라 북한 인사와 접촉할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ashington Post)는 21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방카 선임고문이 방한 기간 대부분의 시간을 경기관람, 미국 선수나 관중들과의 소통 등에 할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이방카 고문이 탈북자들과 면담할 것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북한 인사와 만나거나 대중연설을 할 계획도 없다”고도 밝혔다. 

이방카 고문은 트럼프 행정부 소유의 전세기를 이용하지 않고 민간 항공편을 이용해 한국을 찾는다.

‘미국 정부 대표단’에는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과 제임스 리시 공화당 외교위원회 소속 상원의원,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 마이크 내퍼 주한 미국 대리대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