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0일 14시 07분 KST

조민기 측이 '학생 성추행 의혹'에 밝힌 입장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

OSEN

배우 조민기 측이 ‘학생 성추행 의혹’으로 최근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직을 사임했다는 보도에 대해 ”명백한 루머”라는 입장을 밝혔다.

20일 아주경제는 단독으로 조민기가 수년간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아 지난해 11월 말부터 학교 측의 조사를 받고 사직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청주대 측은 ”지난해 11월 국민신문고에 피해자 지인이 글을 작성해 조민기가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이 학교에 알려졌고, 이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조민기에게 3개월 정직 중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조민기 측도 입장을 밝혔다. 조민기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교수직 박탈 및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징계위원회를 통해 정직 처분을 받은 게 아니라 사표를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민기 측은 ”지난 해 초부터 학교 내에 조민기에 대한 확인 안 된 구설이 떠돌기 시작했으나, 피해자도 없이 떠도는 소문이라 처음엔 신경쓰지 않았다”라며 ”이후 관련 내용이 신문고를 통해 대학 측에 알려졌고, 불특정 세력으로부터 언론에 알리겠다는 협박을 받아 결백을 밝히기 위해 법적 조치도 생각했으나 가족이 받을 상처를 생각해 최대한 대학 측에서 진상규명을 해 주길 요청했다”고 전했다.

또 성추행이 아니라 수업 도중 사용한 언행이 부적절했다는 이유로 정직 처분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조민기 측은 ”수업중 사용한 언행에 대해 대학의 자체 조사 결과에 따라 ‘3개월 정직’ 징계를 받았다”라며 ”도의적 책임감을 가지고 스스로 사표를 제출한 것이며,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조민기 측은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민기의 성추행을 폭로하는 게시물이 올라와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다. 게시물 작성자는 ”조민기가 몇 년 동안 여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혐의가 인정돼 교수직을 박탈당했다”고 썼다.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다.

아래는 조민기 측의 공식입장 전문. 

윌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오전 매체를 통해 보도된 배우 조민기의 성추행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먼저, 기사화된 내용 및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성추행 관련 내용은 명백한 루머입니다. 또한, 교수직 박탈 및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 역시 사실이 아닙니다.

지난 해 초부터 학교 내에 조민기에 대한 확인 안 된 구설이 떠돌기 시작했으나, 피해자도 없이 떠도는 소문이라 처음에는 깊게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이후 관련 내용이 익명 신문고를 통해 대학 측에 알려지게 되었고, 불특정 세력으로부터 언론에 알리겠다는 협박을 받은 조민기는 결백을 밝히기 위해 법적 조치 진행 여부도 생각하였으나, 가장 먼저 이로 인해 상처를 입을 가족들을 지키고 싶었던 마음과 상대방이 학생이라는 점을 고민하여 최대한 대학 측에서 진상규명을 해주기를 요청 하였습니다.

동시에 대학 선배로서, 또 교수로서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추문에 휩싸인 것 자체에 회의감과 자책감을 느껴 바로 사표를 제출하였으나, 대학 측에서 진상규명 후에 수리가 가능하다고 보류하다 이후로도 신문고 내용의 피해자와 제보자가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 이어져 현재는 사표가 수리된 상황입니다.

위와 관련된 학교 측의 조사 중, 수업 중 사용한 언행이 수업과 맞지 않는다는 대학의 자체 조사 결과에 따라 ‘3개월 정직’의 징계를 받은 조민기는 도의적 책임감을 가지고 스스로 사표를 제출한 것일 뿐, 보도된 학교측의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며 이러한 학교측의 입장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

이미 스스로 반성하고 자숙하고자 책임을 지고 강단에서 내려온 조민기에게 연예인이라는 점을 악용, 의도적인 악성 루머를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양산한다면 한 가족의 가장에게, 또한 한 가정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힌 위법행위에 대하여는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처를 하고자 합니다.

또한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