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11일 15시 53분 KST

최다빈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

평창올림픽 데뷔전에서 개인 최고점을 기록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데뷔전에서 개인 최고점을 세운 피겨스케이팅 선수 최다빈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MLADEN ANTONOV via Getty Images

11일 최다빈은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팀 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7.21점에 예술점수(PCS) 28.57점을 더해 65.73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기록했으며, 팀 이벤트 여자 싱글 부문 6위에 올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최다빈은 가장 생각나는 사람을 묻는 질문에 “그동안 많이 의지했고 믿었던 엄마”라고 답했다. 이어 “날 믿어주셨던 엄마가 있어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6월 최다빈의 어머니는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최다빈은 올림픽 데뷔전을 치른 소감에 대해서는 “큰 부담 없이 하려고 했는데 좋은 점수가 나와 놀랐다”며 “동료 선수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