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08일 14시 59분 KST

'리턴' 측이 '고현정 하차' 대책에 관해 밝힌 입장

배우 고현정이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 하차한 가운데, ‘리턴’ 측이 후속 대책을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SBS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리턴’은 현재 후속조치를 논의 중”이라며 ”제작진은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현재 제작진은 드라마가 원래 의도한 메시지를 잘 전달하기 위해 최자혜 역을 맡을 배우를 물색하는 등 최선의 후속대책을 현재 논의중”이라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전했다.

OSEN

아래는 SBS 측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SBS 수목극 ‘리턴’이 현재 후속대책을 논의중입니다.

‘리턴(return)’ 제작진은 주연배우 하차와 관련,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리턴’의 제작진은 지금까지 방송파행을 막기 위해 끝까지 협의하고 인내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으나, 결국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진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현재 제작진은 드라마가 원래 의도한 메시지를 잘 전달하기 위해 최자혜역을 맡을 배우를 물색하는 등 최선의 후속대책을 현재 논의중이며, 확정이 되는 데로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또한 앞으로도 드라마에 대한 시청자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사태에 대해 시청자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아낌없는 사랑을 부탁드립니다.

한편 SBS와 고현정 측은 지난 7일 긴 논의 끝에 ‘리턴’ 하차를 결정지었다. 제작진이 고현정과의 갈등으로 더 이상 작업을 같이 할 수 없다고 판단해 고현정 측에 하차 통보를 전한 것이다. 이에 고현정 측은 불화설을 인정하며 하차를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