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8일 09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08일 09시 13분 KST

북한 외무성 국장이 '평창에서 미국 측과 만날 의향 없다'고 말했다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한 적이 없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북미 접촉’ 가능성을 일축했다.

8일 조선중앙통신은 ”명백히 말하건대 우리는 남조선 방문 기간 미국 측과 만날 의향이 없다”는 조영삼 북한 외무성 국장의 발언을 보도했다. 한국을 방문하는 북측 대표단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접촉 가능성을 묻자 나온 대답이다.

조 국장은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같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미국 부통령 펜스 역시 ‘북 대표단과의 어떠한 접촉도 요청하지 않았다‘, ‘남측 당국에 북 대표단과 동선이 겹치지 않게 해달라고 요구하였다‘고 하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는 희떠운 소리까지 줴쳐댔다(말했다)”며 ”그야말로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Carl Court via Getty Images

펜스 부통령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평창 ‘북미 접촉’ 가능성에 대해 ”지켜보자”는 입장을 밝혔다. 원론적인 답변일 뿐이라는 분석도 있는 반면, 북한과의 접촉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조 국장은 ”우리 대표단이 남조선에 나가는 것은 순수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참가하여 그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서일 뿐”이라며 ”우리는 겨울철올림픽과 같은 체육 축전을 정치적 공간으로 이용하려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하는 펜스 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