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09일 14시 23분 KST

"노유민, 천명훈이 몰래 'NRG' 상표권 특허청에 신청하고, 이성진 빼고 공연도 했다" NRG 논란이 점입가경이다

앞서 이성진은 외톨이였다고 주장했고, 노유민-천명훈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뉴스1
"노유민, 천명훈이 몰래 'NRG' 상표권 특허청에 신청하고, 이성진 빼고 공연도 했다" NRG 논란을 두고 시시비비가 뜨럽다. 앞서 이성진은 그룹 내 외톨이였다고 주장했고, 노유민-천명훈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그룹 NRG 세 멤버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온 가운데, 노유민과 천명훈이 이성진 없이 N.R.G(엔알지, New Radiancy Group)의 상표권 출원 신청을 하고 공연도 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눈길을 끈다. 

특허청에 따르면 노유민은 지난 2019년 5월 23일 ‘N.R.G’ 상표권 출원 신청을 했으나 ”연예인 그룹 명칭을 1인이 출원할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5월 9일 이성진과 서로 건강과 안부를 주고받는 카카오톡을 나눈 직후였다. 이후 2020년 2월 28일 노유민은 천명훈과 함께 상표권을 다시 신청했으나 그때도 거절당했다.

특허청 심사관은 “NRG 그룹 멤버 전원의 동의 및 승낙을 얻은 것도 아니며 NRG의 정당한 권리자라는 입증 자료도 없다”고 거절의 이유를 밝혔다. 현재 NRG의 상표권은 제작자 뮤직팩토리 김태형 대표로 출원공고가 난 상태다. 

뉴스1
"노유민, 천명훈이 몰래 'NRG' 상표권 특허청에 신청하고, 이성진 빼고 공연도 했다" NRG 논란을 두고 시시비비가 뜨럽다. 앞서 이성진은 그룹 내 외톨이였다고 주장했고, 노유민-천명훈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NRG 제작자이자 뮤직팩토리를 이끌고 있는 김태형 대표는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노유민의 상표권 출원과 관련해 “NRG 상표권을 둘이서 특허청에 신청했다. 그것도 계약 기간 중에 신청을 했고, 심지어 노유민은 이 사실을 팬들에게 알리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김태형 대표는 이어 “NRG가 지금 활동을 안 하는 상황인데 멤버들이 없으면 상표권도 의미가 없는 것이다. 계약서 상에도 상표권은 물론 초상권 등 여러 권리가 다 적혀져 있기도 하다”라며 ”그런데 이들은 몰래 ‘노훈수’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하면서 NRG 상표권을 몰래 신청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김태형 대표의 말이다.

″용인에서 슈퍼콘서트를 하는데 현장에 갔었어요. (노유민과 천명훈이 공연을 한다고 홍보하는) 포스터를 보고 너무 화가 나서 쫓아간 거였습니다. 가서 봤더니 현장에 있던 팬들은 NRG를 외치고 있고, 자기들(노유민 천명훈)은 노훈수라고 본인들을 소개하면서 본인들이 어떻게 완성한 노래를 불러요. 그런데 보통 행사를 하면 3~4곡을 부르는데 이들이 ‘히트쏭‘, ‘대한건아’ 등 NRG 곡들을 막 불러요. 억장이 무너지더라고요. 곡의 마스터권이 저한테 있거든요. 그런데 중요한 건 이 곡을 자기들이 편곡을 해서 라이브로 부르는 것도 아니고 노래에 이성진의 파트가 들어있는 AR 테이프를 틀고 립싱크를 하면서 노래를 불렀어요. 이렇게 해서 공연을 한 게 10건이 넘어요.” 

 

유튜브 애동신당
"노유민, 천명훈이 몰래 'NRG' 상표권 특허청에 신청하고, 이성진 빼고 공연도 했다" NRG 논란을 두고 시시비비가 뜨럽다. 앞서 이성진은 그룹 내 외톨이였다고 주장했고, 노유민-천명훈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NRG리더 이성진은 멤버들이 본인만 소외시키는 행위 때문에 고통받았다고 폭로했다. 지난 7일 공개된 유튜브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애동신당에서는 오랜만에 이성진이 대중에 모습을 드러냈고, 이 방송에서 이성진은 지난 2018년 NRG가 재결합했을 당시 천명훈과 노유민이 자신을 소외시켰다고 밝혔다.

이성진은 ”물론 내 잘못도 있으니까 발단이 됐을 수도 있는데 그 이후에 잘해보려고 노력을 했는데 멤버들이 저에게 속상하게 했다”라며 ”그냥 감수하고 지나가려고 했는데 사실 도가 좀 지나쳤다. 그 부분이 너무 속상했다”라고 다른 두 멤버들을 저격했다.

노유민 인스타그램
노유민이 이성진 주장에 사실무근이라며 공개한 카카오톡

이에 노유민과 천명훈 측이 ”사실무근이고, 대응할 가치도 없다”고 반박했고, 노유민은 그 증거로 이성진과 주고받은 카톡을 캡쳐해 공개하기도 했다. 이성진은 7월 9일 인스타그램에 ”변명과 거짓은 결국 밝혀질 것”이라고 대응을 시사했다. 상표권 출원 등록을 두고 노유민 측은 “NRG로 상표권을 등록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조만간 관련해서 입장을 발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짧게 답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팬들은 ”그룹활동이 제대로 되지 않은 것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건을 여러 번 저지른 이성진 탓”이라는 의견과 ”왜 재결합까지 해놓고 둘이 몰래 행사를 다니고, NRG 상표권을 이성진 없이 신청하냐”는 의견으로 나뉜 상태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