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7일 11시 37분 KST

가수 KCM이 “영화 같은 일이 벌어진 적 있다"며 과거 연인이 바람피우는 모습을 눈앞에서 목격했다고 털어놨다

“여자 친구 집에 벨을 누르면 안 되는 거였다"

tvN STORY
tvN STORY ‘돈 터치 미‘

가수 KCM이 과거 여자친구가 바람피우는 모습을 눈앞에서 목격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는 지상렬, KCM이 출연해 아내의 외도를 알게 된 남편 사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KCM은 사연에 대해 깊이 공감하며 “내게도 영화같은 일이 벌어진 적이 있다”고 안 좋은 추억을 떠올렸다. 이에 오윤아는 “영화는 현실에서 일어난다”며 공감했다.

KCM은 “20대 초반에 일어난 일”이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보통 연인끼리 싸우면 2~3일 연락 안 할 때가 있지 않냐”며 “누가 먼저 할지 말지를 고민하고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3~4일 후면 서로 연락할 타이밍인데 없었다. 사람이 느낌이라는 게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tvN STORY
tvN STORY ‘돈 터치 미‘

일주일이 지나도 연락이 없자 KCM은 결국 여친의 집에 찾아갔다. 이를 듣던 출연자들은 “가지 말았어야 한다”라며 이후 벌어졌을 안 좋은 일에 대해 본능적으로 직감했다.

이에 KCM은 “여자 친구 집에 벨을 누르면 안 되는 거였다. 웬 남자가 문을 열고 나왔고, 전 여친은 떡하니 앉아 큰 옷으로 몸을 가리고 있더라”라며 “그 상황에 화내고 다 엎고 나올 것 같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 그냥 문 닫고 갔다”라고 당혹감에 자리를 피해버렸다고 털어놨다.

tvN STORY
tvN STORY ‘돈 터치 미‘

 

그러면서 “그때 나를 본 전 여자친구는 얼어서 아무 말도 못 하고 있었다. 그런데 뒤늦게 따라 내려오더니 ‘네가 생각하는 그런 거 아니야!’라고 하는데 너무 충격을 받아서 ‘아니야, 아니야’하고 혼잣말만 하고 돌아갔다. 이렇게 말도 안 되게 헤어졌었다”고 당시를 떠올리며 씁쓸해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