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28일 15시 50분 KST

"20대 여성들 눈엔 진중권이나 이준석이나 구제불능 한남X" 진중권이 이준석과 페미니즘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맞는말 대잔치. 진중권 압승!

진중권/이준석
"20대 여성들 눈엔 진중권이나 이준석이나 구제불능 한남X" 진중권이 이준석의 말을 되받아치며 이준석과 페미니즘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아슬아슬한 페미니즘 설전을 이어갔다. 

진 전 교수는 28일 페이스북 글에 ”개그를 해라. 이대녀(20대 여성)들 눈엔 이준석이나 진중석이나 구제불능 한남X일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진중권 전 교수가 이준석 전 최고위원에게 페미니즘을 공부하라고 했다가 이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골방 개똥철학자의 헛소리를 왜 듣냐”, “20대 여성들은 빨리 진 교수를 손절하라”는 말을 듣자, 그 발언을 되받아치면서 조롱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는 ”(이준석이 주장하길) 이대녀 여러분, 진중권 손절하세요. 그럼 제가 여성할당제랑 여성가산점 폐지해 드리고 군대도 보내 드릴게요(라고 하는 모양인데) 개그를 해라”라며 ”걔들(이대녀=20대 여성) 나 손절한 지 언젠데. 어차피 걔들 눈엔 이준석이나 진중권이나 구제 불능 한남X이거늘. 푸하하”라고 썼다.  

진중권 페이스북
"20대 여성들 눈엔 진중권이나 이준석이나 구제불능 한남X" 진중권이 이준석의 말을 되받아치며 이준석과 페미니즘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먼저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도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양성평등 정강정책을 마련한 건 마초정당 이미지를 벗고 민주당의 핵심지지층인 2030 여성을 공략하기 위한 것인데, 그 당의 젊은이(이준석 지칭)는 거꾸로 가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늙으나 젊으나 거꾸로 가는 중”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이면 앞으로 지지율은 계속 떨어지고, 간신히 붙어 있는 중도층 지지도를 앞으로는 기대하기 힘들 것”이라며 ”지난 1년 간 ‘헛소리‘나 하는 ‘골방 철학자’한테 제1야당 노릇 맡겨놓았던 필드 감각으로 한번 잘들 해보셔. 바보.”라고 자신의 충고를 외면한 이준석에게 씁쓸해하며 글을 맺었다. 

진중권 페이스북
"20대 여성들 눈엔 진중권이나 이준석이나 구제불능 한남X" 진중권이 이준석의 말을 되받아치며 이준석과 페미니즘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진중권 전 교수는 28일 ‘중앙일보‘에도 ‘이준석, 마지막 조언이다. 남초 사이트서 주워듣지 말라’는 칼럼을 게재해 “10여 년 전에 똑똑한 보수의 두 청년에게 ‘공부를 하라’고 권고한 적 있다. 그중 한 명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라며 “여전히 그를 아끼는데 이상한 길로 가고 있고, 지적을 해도 듣지 않는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해당 칼럼에서 ”이준석 씨의 여성에 대한 뿌리 깊은 편견을 지적하고 싶다”며 ”골드만삭스 2019년 보고서는 성 격차를 해소하면 한국 국내총생산(GDP)이 14.4%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OECD에서 할당제는 국가경쟁력 제고 방안으로 여긴다”는 말로 성평등이 생산 증진에 기여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진 전 교수는 이어 ”그런데 이준석 씨에게는 이 상식이 없다. 결핍된 교양을 남초 사이트에서 주워들은 소리로 때우는데, 그런 얘기는 애초에 공론의 장에 들여올 게 못 된다. 남초 사이트에서는 환호를 받을 지 모르나, 공론장에서는 무식하다는 소리를 들을 뿐. 그래서 만날 때마다 공부하라고 했던 것”이라며 그를 정조준했다.

이는 이 전 최고위원이 국민의힘 내부에서 입지를 다지려고 ‘안티-페미니즘’ 노선을 취하고 있지만,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이자 국민의힘으로 끌어올 수 있는 2030 여성을 잃을 수 있다는 경고로 보인다.  

이에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의 중앙일보 칼럼을 링크로 걸며 ”어느 골방 철학자가 ‘절대적 진리‘라고 믿는 ‘여성할당제를 하면 생산성이 좋아진다’라는 개똥철학을, 국내외 유수 기업과 조직들은 여성혐오 때문에 시행하지 않는다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기업인들이 진 전 교수의 쉬운 처방을 받아들여서 생산성을 높이고 GDP를 14%씩 올리지 않는 이유는 간단하다. 헛소리니까”라고 비난했다.

이준석 페이스북
"20대 여성들 눈엔 진중권이나 이준석이나 구제불능 한남X" 진중권이 이준석의 말을 되받아치며 이준석과 페미니즘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같은 날 2시간 뒤에는 또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 전 교수 활약으로 수치들이 역대급으로 갱신된다”며 이 전 최고위원은 여성 징병제 찬반이 팽팽하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진 전 교수의 활약으로 수치들이 역대급으로 갱신된다”며 “20대 여성들은 빨리 진 전 교수를 ‘손절’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