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7일 15시 12분 KST

문체부가 '팀추월 사태' 진상을 조사한다

"올림픽에서 (문제가) 드러난 것이 사실"

뉴스1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벌어진 ‘왕따 논란’과 관련해 진상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자팀 추월 사태에 대해 조사를 해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진상을 조사해보겠다”고 답했다.

‘내일로 활동이 종료되는 체육계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기한을 연장해 제대로 적폐를 청산해야 하지 않겠나’라는 질문에도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

도 장관은 박경미 민주당 의원이 ”빙상연맹이 이번 올림픽의 ‘옥에 티’로 지목되고 있다. 문제가 발생했는데도 빙상연맹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선수들만 사과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지적하신 문제가 이번 올림픽에서 드러난 것이 사실이다”라고 시인했다. 이어 ”빙상연맹 자체의 자정노력이 선행돼야 한다. 이를 지켜보면서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 문제에 대한 정책대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