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3일 09시 39분 KST

'태풍 솔릭 북상' 제주도에 566mm 물폭탄이 쏟아졌다

1명이 실종되고 1명이 부상 당하는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뉴스1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도 해상에 접근하면서 23일 아침 전국에 태풍 경보와 태풍주의보, 풍랑주의보 등 기상 특보가 내려졌다. 제주도에서는 1명이 실종되고 1명이 부상 당하는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3일 새벽 5시 기준 제주·전남·남해서부 앞바다·서해남부 먼바다 등에 태풍경보가 내려졌고 전북·광주·경남·부산 등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고 이날 밝혔다. 서해중부 먼바다와 서해중부 앞바다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울산·충북·경북·서울 등 수도권은 이날 오후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질 방침이다. 강원도와 울릉도, 동해 중부 먼바다는 이날 밤 태풍 예비특보가 예상된다.

태풍 솔릭은 23일 새벽 5시께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90km 해상에서 북쪽으로 서진해 이날 오후 3시 목포 서남서쪽 약 100km 해상을 지나, 24일 새벽 3시가 되면 충남 서산 남동쪽 약 30km 부근으로 육상할 것으로 보인다.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이번 태풍으로 제주도 인근에서는 벌써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22일 오후 7시께 제주 서귀포시 소정방폭포 인근에서 20대 여성 1명이 실종되고 30대 남성 1명이 다쳤다. 이들은 사진을 찍다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도는 22일부터 내린 많은 비로 제주 윗세오름 부근에 누적 강수량이 566㎜에 달했다. 제주 윗세오름 부근은 바람 21.9㎧로 현재 최고 풍속을 기록하고 있다. 제주도는 23일까지 150㎜에서 300㎜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산지 일부 지역은 5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전남 남해안이나 지리산 부근에도 400㎜ 이상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기와 강원, 충남, 전북 등은 50㎜에서 100㎜ 가량의 비가 예상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의 진로를 계속 모니터링하는 등 범정부적 대처로 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