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6일 18시 40분 KST

배우 송윤아가 자신의 매니저가 3차 백신 접종 후 뇌출혈로 쓰러졌다며 헌혈 도움을 요청했다

현재 매니저는 응급 수술을 한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다.

뉴스1
배우 송윤아

배우 송윤아가 매니저의 위급한 소식을 전했다. 

송윤아는 26일 인스타그램에 “갑자기 너무 경황이 없어 급히 올린다. 제 매니저 현수 씨가 제주로 여행을 와서 이런 일이 생겼다”며 매니저 누나 A씨가 올린 글을 리그램했다.

A씨는 “현수가 3차 접종 후 5일 만에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졌다. 분명 3일 전까지 태어나서 처음으로 제주도 간다고 신나 했는데 그곳에서 경련을 일으키고 쓰러져서 지금은 응급 수술을 한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다”며 “경련 후 방치된 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지금 상황이 많이 좋지 않다”고 동생의 상황을 알렸다. 

또한 A씨는 “코로나로 인해 피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 혹시 헌혈이 가능한 분이 계시다면 부탁을 좀 드리겠다. 꼭 A형 피가 아니어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라고 요청했다.

이에 송윤아는 “(매니저가) 제주 첫 여행이라고 너무 설렜고, 서울 가기 전에 밥이라도 한 끼 먹고 가라고 어제저녁 저희 집에 다녀갔다”며 “오랜만에 먹어보는 집밥이라고 얼마나 좋아했는지. 현수 웃는 얼굴이 떠나질 않는다. 그리고 이런 소식을 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믿기지도 않고 제가 뭘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부디 많은 분이 봐주시고 도움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윤아는 최근 종영한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에서 한선주 역을 맡았다. 

이소윤 기자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