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9일 10시 22분 KST

[Oh!쎈 레터] 특별한 왕세자에서 평범한 '남자친구'로..박보검의 무한변신

드라마 '남자친구' 출연을 확정했다.

배우 박보검이 2년여 만에 복귀작으로 ‘남자친구’를 확정했다. 너무나 특별했던 왕세자 이영에서 너무나 평범한 남자 김진혁으로의 변신을 선택한 것.

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9일 ”송혜교, 박보검이 ‘남자친구’의 주인공으로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2018년 하반기 방영을 목표로 현재 프리-프로덕션을 준비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로써 박보검은 특별한 것 하나 없는, 지극히 평범하지만 그만큼 작은 행복의 소중함을 아는 남자 김진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 탁월한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박보검이 멜로에서 보여줄 연기 변신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OSEN

특히 박보검의 상대역인 차수현 역에 송혜교가 캐스팅된 점도 눈길을 끈다. 박보검의 소속사 선배인 송중기의 아내가 송혜교인 만큼, 두 사람은 개인적 친분도 있는 상황. 이에 이들이 보여줄 연상연하 멜로에 남다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OSEN

박보검은 그동안 KBS2 ‘너를 기억해‘, tvN ‘응답하라 1998’,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등에서 장나라, 혜리, 김유정 등과 호흡을 맞추며 팔색조 같은 연기를 펼쳤던 바. 이처럼 이름만으로도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그가 어떤 파트너든 최고의 케미로 완성하는 송혜교와 보여줄 멜로에 궁금증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남자친구‘는 정치인의 딸로, 단 한 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지 못했던 Ex-재벌가 며느리 차수현(송혜교 분)과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박보검 분)의 우연한 만남이 서로의 삶을 뒤흔드는 ‘불상사’가 되어버린 아름답고 슬픈 운명적 사랑 이야기다.

영화 ‘7번방의 선물‘, 드라마 ‘딴따라‘의 극본을 맡았던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올해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tvN과 편성 논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