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17일 22시 18분 KST

손지창-오연수 부부는 미국 카지노에서 100억원에 당첨됐고 실수령액은 23억원 정도였다

떼고 또 떼고.....

tvN/게티이미지
배우 손지창.

지난 2000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에 놀러 간 배우 손지창-오연수 부부가 947만 달러를 따낸 일은 아직까지도 회자되는 유명한 사건이었다. 당첨금이 무려 100억원이었기 때문.

당사자인 손지창은 17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20년 넘게 회자된다.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제 이름이 거론되는 안타까운 일이 있다”라고 반응했다. 

TV조선
'백반기행'에 출연한 손지창.

당시 ‘사건’은 사실 손지창의 장모, 오연수의 어머니의 손끝에서 시작됐다. 손지창은 ”(장모님이) 그때 기계에 넣었던 건 6불. 결과적으로 947만불을 땄다. 100억원이었다. 일시불로 받으려면 총액의 40%만 준다고 하더라. 거기서 또 외국인 세금으로 30%를 뗐다. 그래서 실제로 받은 건 200만불 정도였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환율로 23억원 정도다.

손지창은 ”사실 큰돈이지만 처음에 느꼈던 기대를 충족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