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1일 14시 25분 KST

정부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당분간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 감염 확산을 위한 거리두기가 계속되고 있다

Kim Hong-Ji / Reuters
30일 부산대학교 박현 교수가 원격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가 일요일인 오는 5일까지로 예고했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한을 연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코로나19 관련 대책 브리핑에서 이같은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김 차관은 ”아직도 병원과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소규모의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고, 이로 인해 국내 확진자의 수가 기대만큼 줄어들고 있지 않는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해외 유입도 계속되고, 국제적으로도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 거리 두기의 조치를 완화하기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가 길어지면서 국민들께서 답답해하고 우려하고 계시는 점을 잘 알고 있지만, 현재 상황이 절대 녹록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라고도 설명했다. 

정부는 약 열흘 전인 지난달 22일부터 ‘한 단계 더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15일간 종교, 체육, 유흥시설 운영 중단’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여러 업소들이 임시 영업 중단을 결정했다. 

교육부는 전날인 3월31일 개학 추가 연기와 고3부터 차등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도입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