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02일 11시 15분 KST

김학범 감독의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패배한 경기 아닌 겨우 이긴 경기다

"우승 뒤 가장 먼저 군대 간 아들 등 가족들이 생각났다"

뉴스1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우승을 차지한 뒤 김학범 감독이 금메달을 따기까지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돌이켰다. 패배한 경기가 아니라 가까스로 이긴 경기를 꼽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감독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연장전 끝에 일본을 2-1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뒤 ”굉장히 힘들고 어려웠다”며 ”특히 원정에서 우승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김 감독은 ”애써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모든 것을 선수들이 스스로 만들었다”라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특별히 고마운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엔 ”여기 있는 선수들이 다 고맙다”고 답했다. 또 ”마지막에 오지 못한 선수들이 많다. 그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언제였느냐’는 질문에 한국팀이 패했던 말레이시아전이 아닌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을 꼽았다. 한국은 당시 우즈베키스탄에 고전하며 4-3으로 힘겹게 이겼다. 뉴스1에 따르면, 김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이 끝났을 때 가장 힘들었다. 절실함, 간절함이 더 필요했다. 선수들의 눈과 표정에서 그게 없어졌다. 경기를 보면 알겠지만 많은 선수들이 뒤에 처져있었다. 이부분이 힘들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선수들은 이기고 나서도 나한테 많이 혼났다. 이 정도 절실함으로는 우승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며 ”헤쳐나간 것이 아니라 선수들의 마음에 있는 것을 끌어내는 것이 힘들었다”고 당시 절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김 감독은 ‘우승하고서 누가 먼저 생각났느냐’는 질문엔 ”가족들”이라고 답했다. 그는 ”집사람을 비롯해 큰 (아들) 놈, 그리고 군대 간 아들도 고생이 많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