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5일 17시 27분 KST

서울대 창업동아리가 '서울대생이 직접 쓴 응원 손편지'를 판매하려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중고나라와 맘카페 등에 홍보 글을 게시했다.

서울대학교의 한 창업동아리가 ‘서울대 학생이 직접 쓴 응원의 손편지’를 판매하려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철회했다. 

서울대 학생 창업 동아리 SNUSV.NET은 지난 24일 중고나라와 맘카페 등에 ‘수험생들을 위한 서울대생이 직접 쓴 응원의 손편지와 볼펜을 판매한다’라는 제목의 홍보 글을 게시했다. 손편지와 볼펜 묶음은 7천원으로 책정됐다.

Kim Hong-Ji / Reuters

동아리는 ”해당 편지를 쓴 서울대생의 전공 배경은 랜덤”이라며 ”높은 등급 컷 기준 선착순으로 판매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들이 학벌을 상품화한다며 논란이 일자 동아리는 사과문을 내고 게시글을 삭제했다. 

SNUSV.NET은 24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서 저희 동아리 소속 회원이 서울대학교 물품과 손편지를 중고나라 등을 통해 판매하고자 한 것에 대해 적잖이 놀라시고 분노하셨으리라고 생각한다”라며 ”저희의 생각이 짧았으며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기에 잘못이 크다”라고 사과했다. 

동아리에 따르면 손편지 판매는 ”학생들이 팀을 이뤄 20만원 정도의 자본금 한에서 간단한 아이템 판매를 해보는 목적의 프로젝트”로, ”시장 조사, 아이템 구체화, 마케팅, 영업 등을 직접 경험”하는 것이 목표였다. 

동아리는 ”다들 학기 초라 열의를 가지고 참여하는 와중에 문제가 된 팀의 아이디어가 나왔다. 그 기획 과정에서 그에 대한 수요를 확인하고자 하는 의도로 중고나라, 맘카페 등의 플랫폼에 위와 같은 글을 올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벌주의와 서열주의가 충분히 큰 사회문제임에도 아이템 기획 과정에서 충분히 자각하지 못하고, 오히려 서열주의와 학벌주의를 부추기는 것 같은 상품을 기획한 점, 또 이를 대중적인 공간에 서울대의 이름을 걸고 이익을 취하고자 한 것에 대해 크게 반성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해당 사업은 전면 백지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래는 창업동아리의 사과문 전문.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