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1월 13일 11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13일 11시 30분 KST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선거 운동 중단한 심상정 후보와 "연락이 안 되는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혼란스러운 정의당.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정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이 모든 선거 운동 일정을 중단하고 연락 두절 상태다. 

12일 밤 9시 무렵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실은 ”심상정 후보는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갔습니다”라고 긴급 공지했다.

심상정 후보가 이날 오후까지 정해진 일정을 차질 없이 소화한 데다 정의당이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지 않으면서 심 후보의 갑작스러운 일정 중단은 모두의 의구심을 불렀다. 한쪽에선 정체하는 지지율 탓에 심 후보가 사퇴하는 것 아니겠냐는 관측까지 나왔다.

정의당 역시 혼란스러운 분위기다.

뉴스1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13일 돌연 모든 선거운동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간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의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있다. 2022.1.13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 심상정 의원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가 연락이 안 돼 답답한 상황이다. (심 후보) 의원실은 후보와 소통이 되고 있는지 보러 왔는데 역시나 후보 전화기가 꺼져 있어 소통이 안 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여 대표는 후보 사퇴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떤 판단을 하시든 당은 판단을 존중하려 한다. 그동안 후보께서 대선 출마가 자신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몇 번을 말씀하셨다는 점에서 심 후보를 믿는다”라고 말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돌연 모든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13일 선대위회의가 열리는 국회 정의당 회의실이 비어 있다. 2022.1.13

정의당은 오후에 긴급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외부와의 연락을 모조리 끊은 심상정 후보는 현재 자택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