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3일 17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23일 17시 32분 KST

"때렸으면 때린 사람도 기억한다"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던 신기루가 방송 복귀했다(매불쇼)

피해자는 여전히 학폭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

뉴스1
신기루.

학폭 논란으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신기루가 복귀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신기루가 출연했다. 진행자 최욱은 ”한쪽에서는 학폭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한쪽에서는 절대 그런 일이 없었으며 일방적인 관계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쪽 모두 증거가 없고 우리가 판단할 만한 정황도 없고 무엇이 진짜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냐?”라는 말에 신기루는 ”놀려요? 사람?”이라고 솔직하게 반응했다. 신기루는 ”여러분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고, 저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저를 정말 슬프게 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제가 슬플까 봐 걱정해 주는 사람들 많아서..”라며 약간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신기루는 챙겨온 빵을 들어 보이면서 ”이번에 터득한 게 울고 싶을 때, 눈물은 멈출 수가 없었는데 목구멍에서 울컥하는 건 이 빵이 해결해 줬다”라고 말하며 애써 눈물을 숨겼다. 

유튜브 팟빵 매불쇼
신기루.

그는 ”불편하실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건 어쩔 수 없는 문제인 것 같다. 제가 살면서 (극복해야 할 것 같다) 제 스타일상 선비처럼 방송을 할 수는 없을 거고 앞으로 제가 찾아가야 할 색깔이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방송에서 최욱이 학폭 논란을 의식한 멘트를 하자 신기루는 ”건드리지 말아라. 저는 선하게 살려고 하는 사람이다. 때렸으면 때린 사람도 기억한다. 저는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이를 꽉 깨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신기루가 중학교 시절 학폭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나왔다. 당시 신기루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는 ”피해를 주장하시는 분과 신기루씨가 같은 학교에 다닌 것은 확인되는 부분이며, 둘의 관계가 친한 사이는 아니었다”면서 “주장하시는 학교 폭력의 범주로 정의될 일들은 결단코 없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