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26일 10시 05분 KST

전진이 예비신부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신혜성이 사회, 김구라가 덕담을 맡는다고 밝혔다 (영상)

오는 10월 결혼한다.

MBC
그룹 신화 멤버 전진

최근 결혼을 발표한 그룹 신화 멤버 전진이 예비신부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전진은 25일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서 결혼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제가 평생 사랑할 만한 사람을 만났다”며 말문을 열었다.

현재 ”연애 3년 차”라고 밝힌 그는 ”친한 후배를 만나러 갔다가 알게 됐다. 후배 지인이었다”며 예비신부와의 첫만남을 회상했다.

전진의 예비신부는 3살 연하의 항공사 승무원이며, 두 사람은 오는 10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이날 전진은 ”쉽게 말하면 첫눈에 반했다. 말투나 행동 자체도 ‘아직도 이런 사람이 있나’ 생각이 들 정도다. 그쪽(직장)에서도 별명이 여신, 천사다”며 자랑하는가 하면 휴대폰에 뭐라고 저장돼 있느냐는 물음에 ”행복할 내 여자”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얼마 전에 만나 신화 회의를 했는데 다 같이 저를 ‘새신랑‘이라면서 반기더라. 기분이 묘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는 신혜성 형에게 ‘할래?‘라고 했더니 ‘그래‘라고 하더라. 덕담은 김구라 형에게 툭 얘기했더니 흔쾌히 ‘당연하지’라고 했다”고 전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