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에 아기 낙타 '거봉'이가 태어났다 (사진, 영상)

낙타 '거봉'은 생후 1개월인데 대단한 롱다리다.
아기 낙타 거봉
서울대공원
아기 낙타 거봉

서울대공원에서 새끼 낙타가 지난달 태어났다고 8일 밝혔다. 5월 8일 오후 1시께 태어난 암컷 단봉낙타의 이름은 ‘거봉‘으로 어머니 낙타 ‘주스‘와 아버지 낙타 ‘포도’ 사이에서 태어났다.

낙타의 임신 기간은 390~410일로 초반에는 맨눈으로 임신 사실을 확인하기 어려우나, 대공원 사육사들은 출산 약 2달 전쯤부터 주스의 상태가 달라진 점을 포착해 임신 사실을 확인했다.

사육사는 새끼 낙타의 이름을 ‘거봉’으로 지은 이유에 대해 ”튼튼하고 건강하게 자라라고 일부러 촌스럽게 지어주었다”며 ”태어난 지 2주 정도 되니까 등에 봉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하루가 다르게 키가 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밥도 잘 먹고 잘 지내는데, 새끼 낙타 우리 앞을 지날 때는 풀을 뜯어서 던진다든지 큰소리를 내지만 않으면 멀리서 충분히 거봉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에 대한 감염의 우려로 바깥나들이가 꺼려진다면, 유튜브 ‘서울대공원TV’에서 거봉의 모습을 볼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