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3일 09시 48분 KST

서예지 측이 "김정현 관련 질문받지 말라" 요구 거절당하자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불참한다고 알렸다

입장 발표 안 하는 건가요? 못하는 건가요?

뉴스1
배우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가에 불참하는 가운데, 시사회 참석 조건으로 ”김정현 관련 질문받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머니투데이 스타뉴스는 영화 관계자 말을 인용해 ”서예지 측이 영화 ‘내일의 기억’ 측에 과거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한 것과 관련해 (자신이 뒤에서 조정했다는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지말아달라고 했다가 거부당하자 불참하겠다고 통보한 사실이 확인됐다”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내일의 기억 측은 전날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서예지의 언론시사회에 참석 여부를 계속 확인했다. 애초 서예지 측은 ”오늘 입장을 발표하고 내일 기자시사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알렸다. 하지만 입장 발표는 나오지 않았고, 이후 ”시사회에 참석할 테니 김정현 관련 질문을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영화 관계자들이 참석한 기자들 질문을 통제하는 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결국 서예지 측은 자신들의 요구가 거절당하자 오후 9시10분쯤 ”내일 기자시사회에 개인 사유로 불참한다”고 통보했다.

뉴스1
배우 서예지가 8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암전’(감독 김진원)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한편, 전날 디스패치는 서예지가 과거 연인 사이인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에 출연할 당시 상대배우인 서현과 스킨십을 하지 못하게 막거나 대본상 로맨스 장면 삭제를 요청해 김정현이 응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입장을 정리 중”이라던 서예지 소속사인 골드메달리스트는 여전히 침묵 중이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