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9일 17시 51분 KST

우슈 서희주가 경기 직전 출전을 포기했다

결국 눈물을 흘렸다.

무릎 부상으로 기권한 우슈 선수 서희주(25·전남우슈협회)는 끝내 눈물을 흘렸다.

뉴스1

서희주는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슈 여자 투로 검술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경기를 앞두고 기권했다. 이유는 무릎 부상.

마지막 연습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을 다쳤다. 인대가 늘어났다. 결국 서희주는 선수 입장도 하지 못한 채 기권해야 했다. 출전을 강행하려 한 서희주를 박찬대 우슈 대표팀 코치가 만류했다.

전날 순번 추첨 결과 서희주는 1순번이었다. 가장 먼저 연기를 펼치는 것은 선수들에게 부담스러운 상황. 서희주는 ”기선을 제압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그러나 이게 결국 독이었다. 1순번이라는 부담과 가장 먼저 출전하기 때문에 연습 시간이 부족한 점이 발목을 잡았다. 경기를 앞두고 한 번이라도 더 점검을 하려던 것이 부상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서희주는 ”훈련도 잘 했고 몸 상태도 좋았다. 마지막에 점검 차 뛰었는데 착지 때 무릎이 꺾였다”며 ”자주 오는 대회도 아니고 억지로 해보려고 했지만 도저히 몸이 따라주지 않았다. 모레 있을 창술도 참가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이어 서희주는 “4년 넘게 훈련하면서 잔부상이 없던 편이었는데 많이 아쉽다”며 ”끔찍한 꿈같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희주에게는 이번이 세 번째 출전하는 아시안게임이다.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는 메달을 따지 못했고 2014년 인천 대회에서는 검술·창술 전능 부문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아직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없는 서희주. 이번 대회에 중국의 상위 랭커들이 출전하지 않아 서희주에게 금메달을 딸 기회가 주어졌지만 불의의 부상이 그 꿈을 가로막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