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8일 14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5월 28일 14시 31분 KST

우정사업본부가 무인자율주행 이동 우체국을 공개했다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시범운용한다.

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가 28일 공개한 무인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이미지. 이르면 2020년 10월부터 스마트시티 등에서 시범운용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체국앱으로 택배를 주문하면 약속시간에 ‘무인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이 집 앞에 당도한다. 고유번호로 차량 문을 열고 택배를 무인접수해 보낸다. 택배를 받을 때도 마찬가지로, 집 앞에 도착한 ‘무인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차량 문을 열고 물건을 꺼내면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시범운용할 예정이라고 밝힌 ‘무인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서비스의 미래 모습이다.

우정사업본부는 28일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 착수보고회를 열어 인공기능과 자율주행 기술을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쿠팡 등 대형 유통물류센터를 통한 코로나19 감염확산이 문제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람간 직접 접촉이 없는 비대면(언택트) 서비스 요구가 높은 상황에서 미래 물류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한 노력이다.

우정사업본부가 추진하는 비대면 물류 서비스는 3가지 장비와 체계로 구성된다. △무인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 등 세가지다.

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가 28일 공개한 택배 배달로봇 이미지.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우체국앱을 통해 등기·택배우편물을 접수·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 장소로 이동해 무인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우체국앱을 통해 지정 시간, 장소에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적재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이동우체국은 이르면 오는 10월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시범 운행될 예정이다.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라스트마일 배송서비스로 활용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처럼 우체국앱을 통해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다. 사전에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무거운 택배를 싣고 뒤따르는 배달보조원 역할을 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추종로봇이 짐을 싣고 가므로, 집배원은 배달에만 집중하면 된다.

국내 중소·벤처 개발업체들의 공동개발을 통해 우체국,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운용에 들어갈 예정이며 2021년 말까지 총 21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기술개발이 우편서비스가 변화하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면서 “신기술이 적용된 물류 자동화와 효율화를 통해 집배원의 업무경감 및 안전사고 예방 등 근로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