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3일 10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03일 10시 27분 KST

박세리가 "대전 집은 부모님 명의"라며 "이제 벌어야 돼서" 예능을 열심히 한다고 고백했다

박나래는 그를 '리치 리치 쎄리 언니'라고 부른다.

박세리가 부모님에게 효도한 내용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양궁 선수 기보배가 출연했다. 이날 기보배는 ”시집올 때 부모님께서 집을 살 수 있게 (돈을) 좀 드리고 왔다”라고 말했다. 배구 선수 자매인 한유미 역시 동생인 한송이와 함께 부모님 집을 마련했다면서 기보배의 상황에 공감했다.

티캐스트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남현희 역시 ”펜싱은 비인기 종목이라 운동선수 생명이 일찍 끝날 것 같았다”라면서 ”실업팀 갈 때부터 하나는 부모님 드릴 거, 하나는 내가 시집갈 거 이렇게 두 개의 적금을 넣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달에 100만 원씩 5년을 모아서 6천만 원을 드렸다”고 말했으며 ”연금도 엄마 명의”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남현희는 명의를 엄마 앞으로 해둔 이유에 대해 ”내가 할 일을 엄마가 많이 해주신다”며 고마움을 보답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운동선수 중에 효녀가 많다고 이야기하는 가운데 박세리 또한 ”나도 다 드렸다”며 ”대전 집은 엄마와 아빠 명의”라고 고백했다. 이에 패널들이 ”아 언니는 리치 세리니까”라며 뜨뜻미지근한 반응을 보이자 박세리는 ”아니, 내가 다 벌어서 다 드렸다”라며 발끈했다. 이에 핸드볼 선수 김온아가 ”언니는 뭐 해줬다 말할 것도 없다”며 ”언론에 다 나왔기 때문”이라고 박세리를 놀렸다.

티캐스트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이에 박세리는 ”요즘에 내가 왜 열심히 사는 줄 알아?”라며 최근 ‘박세리가 예능 활동을 활발히 하는 이유’에 대해 궁금한 이들이 많다는 것을 의식하듯 ”이젠 벌어야 돼서”라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다 드려서 없으니까 이제 내가 벌어야지”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리는 최근 박찬호, 박지성과 함께 국민에게 가장 사랑을 받은 박 씨 스포츠 스타로 MBC 예능 프로그램 ‘쓰리박:두 번째 심장’에 출연 중이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