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28일 11시 43분 KST

故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유족들이 상속세 12조원을 내기로 결정했다. 세계적으로도 최고 규모다

의료 공헌을 위한 1조원 기부 계획도 밝혔다.

뉴스1
삼성 일가가 약 12조원에 달하는 故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유산 상속세를 내기로 했다.

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들이 12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내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이건희 컬렉션’으로 불리는 고인의 개인 소장 미술품 2만3000여점을 사회에 환원하며, 감염병 대응과 소아암 환자 치료 등에 1조원 기부 계획도 밝혔다.

삼성전자는 28일 이 회장 유산 상속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상속세 규모는 고인이 남긴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 등 전체 유산의 절반이 넘는 12조원 이상이다.

세금은 연부연납제도를 통해 5년 동안 6차례에 걸처 분납할 예정이다. 앞서 고인의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차 상속세 납부를 위해 신용대출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 밖에도 발표된 계획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이 전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 일가가 의료 공헌을 위해 1조원을 기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들은 국내 최고 수준의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에 5000억원을 쓰고, 백신 개발 등에 2000억원, 소아암·희귀질환 어린이 지원에 3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생전 이 회장이 모은 미술품들인 ‘이건희 컬렉션’은 각각 국립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등에 기증된다. 이 안에는 국보 216호인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 보물 1393호인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 보물 2015호인 고려불화 천수관음 보살도 등 고미술품과 김환기·박수근·이중섭 등 한국 근대 화가들의 대표 작품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