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5일 11시 19분 KST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게 부당해고 당했다는 전 수행비서가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 말라'는 비난에 답했다

류호정이 전 수행비서 등에 대한 당기위 제소 의사를 밝히며 이제부터는 진실 공방이 시작될 전망이다.

류호정 페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전 수행비서를 해고하는 과정에서 노동법을 어겼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당사자 간의 진실 공방이 격화하고 있다. 류 의원은 ‘명백한 해고 사유가 있었으며 국회 보좌진은 노동법 저촉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으며, 전 수행비서는 ”노동성을 침잠 당한 이 사건에 피해자 중심주의가 있나”라고 반박하고 있다.

류 의원 전 비서 A씨는 4일 페이스북에 ”제가 생각하는 정의당은 진보적 노동의 가치와 인권을 중시하는 정당, 제가 아는 류호정은 노동의 가치와 피해자중심주의가 무엇인지 아는 사람, 제가 원하는 것은 노동과 인권, 진보와 민주적 가치, 그리고 공동체성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적었다.

이는 류 의원이 부당해고 논란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직후다. 류 의원은 ”국회 보좌진은 근로기준법,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다”며 A씨 면직이 법적으로 부당해고가 아니라고 했다. 또 A씨를 면직한 사유를 밝히며 이 의사를 최초 전달한 것은 최근이 아닌 지난해 9월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씨와 함께 해당 논란을 제기한 당원 B씨를 두고 ”명백한 해당행위를 했다”며 당기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했다.

이에 A씨는 ”오늘(4일), 류 의원 입장문으로 인하여 저는 공론의 장으로 끌려 나왔다”라며 ”당은 김종철 전 대표의 사건을 겪으면서 ‘피해자 중심주의’를 외쳤다. 많은 이들이 동의했고 정의당은 칭찬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노동성을 침잠 당한 이 사건에 피해자 중심주의가 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각에서 ‘피해자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류 의원은 지금까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해서 국회의원이 되셨나. 아니면 피해자를 지지하고 그편에 서 있었기에 국회의원이 되셨나”라고 반문했다.

또 ”하지만 공동체성과 노동성과 인권을 침잠 당한 이 사건에 피해자 중심주의가 있나”라며 ”저는 복직을 원하지 않았고, 합의금 따위도 원하지 않았다. 제게 그런 싸구려 가치는 필요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A씨는 ”또한 저는 생각지도 못했던 해고 노동자의 프레임 따위가 왜 거론되는지 모르겠다. 지금 저는 노동자의 권리와 인권을 말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