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18일 22시 41분 KST

'댓글 조작' 드루킹이 옥중에서 쓴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MBC 뉴스데스크 보도.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주도했다는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씨가 옥중에서 썼다는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18일 김씨가 지난달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카페 회원들에게 자신이 ”정치적 보복을 받고 있다”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MBC뉴스가 공개한 옥중 서신에 따르면 김씨는 ”집행유예를 받고 나가는 게 최선”이라며 “2~3개월 걸릴 것이다. 참고 인내하고 견뎌달라.”고 적었다. 

Youtube/MBCNEWS

소송 비용을 모금해달라고도 부탁했다. 김씨는 ”산채(경공모 오프라인 사무실) 많이 도와주시고, 텔방(텔레그램 방)에서 소통하며 뭉쳐있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Youtube/MBCNEWS

MBC는 이어 김씨가 구속 상태에서도 경공모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김씨의 블로그가 ”일부 공개로 전환된 것” 역시 김씨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는 앞서 ‘드루킹 사건’에 대해 ”어지러운 말들이 춤추고 있지만 사건의 본질은 간단하다. 누군가 매크로를 이용한 불법행위를 했고, 정부여당이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다.”라며 이번 사건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