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6일 20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6일 21시 40분 KST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판문점서 두 번째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재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양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행원을 최소화한 채 차량 편으로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을 향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최측근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통일각 앞으로 나와 문 대통령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김 부부장과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누었다. 통일각에 들어선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인사를 나눈 뒤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후 회담장에 앉은 두 정상의 옆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대남 담당인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만 배석했다. 

이날 두 정상이 비공개 회담에서 어떤 얘기를 나눴는지 국내외 관심이 주목된 가운데, 회담 결과는 양측 합의에 따라 27일 오전 10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계획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