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6일 07시 57분 KST

유재석과 같은 날, 박수홍이 "김국진부터 유재석까지 걱정하고 힘준다"며 데뷔 30주년 소감글을 남겼다

'전화위복'이라는 말로 일어서시기를..!

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MC인 유재석의 30주년 기념 특집으로 꾸며졌다. 여러 선후배의 축하 인사가 오가는 가운데 유재석은 ”수홍이 형은 제가 힘든 시기, 진심으로 저의 고민을 많이 해 준 형”이라면서 박수홍이 무명 시절 ‘나는 네가 잘될 것 같아, 재석아’라면서 끊임없이 아이디어를 짜주고 끌어주기 위해 노력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의 진심이기도 했겠으나 그 자리에서 함께 축하하고 축하 받아야 할 사람 중에 ‘박수홍’도 포함돼 있다. 박수홍 또한 유재석과 마찬가지로 1991년 5월 5일, 제1회 KBS 대학개그제로 데뷔했기 때문.

박수홍 반려묘 다홍이 인스타그램
박수홍 데뷔 30주년 기념 소감

박수홍은 6일 새벽, 반려묘인 다홍이의 SNS에 데뷔 30주년 소감글을 남겼다. 그는 ”모르고 있었는데 오늘이 데뷔 30주년이었네요. 많은 생각이 드는 밤입니다”라며 ”존경하는 국진이형님 용만이형 수용이형 그리고 연락해서 걱정해주고 힘주는 재석이 승경이 우리 모든 7기 동기들 30주년 축하하고 그동안 고생많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응원해주시는 다홍이러버 수다홍이들도 모두 고맙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수용이 ”상 받고 좋아하던 모습 생각나네”라며 댓글을 남겼으며 송은이 또한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며 그의 30주년을 축하했다.

박수홍 반려묘 다홍이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박수홍은 다홍이 SNS에 ”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 명의로 운영돼온 것 또한 사실” 이라며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박수홍은 형을 ’50억′ 횡령 혐의로 고소한 상태이며, 박수홍의 전 소속사 사장이자 친형은 횡령과 관련한 혐의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
최근 1년 사이 불면증이 심해졌다고 고백하는 박수홍

아래는 박수홍의 데뷔 30주년 소감 전문.

모르고 있었는데 오늘이 데뷔 30주년이었네요. 많은 생각이 드는 밤입니다..
존경하는 국진이형님 용만이형 수용이형 그리고 연락해서 걱정해주고 힘주는 재석이 승경이 우리 모든 7기 동기들 30주년 축하하고 그동안 고생많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응원해주시는 다홍이러버 수다홍이들도 모두 고맙습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