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08일 16시 10분 KST

"제발 살려달라" 가수 오반이 사재기 의혹 거듭 해명하며 악플을 공개했다

가수 오반은 음원 사재기 의혹을 재차 해명했다.

오반 인스타그램
오반

가수 오반이 사재기 의혹을 재차 부인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오반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도둑이 아닌 저는 도둑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내 가족, 내 신앙, 내 애완견, 내 친구, 내 주변인 모두를 모욕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반 인스타그램 스토리
오반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게시물

그는 이어 ”여러분이 원하는 해명을 2년째 늘 해왔고 조사를 먼저 요구하며 사재기가 허위사실이라는 건에 대한 고소가 대부분 성립됐다. 여러분 한 분 한 분 모두에게 이 사실을 알려드릴 수도 있고 아시는 분들이라고 해도 저를 욕하는 것을 멈추지 않으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 아프고 슬프다. 정말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 제가 원해서 하게 된 순위가 아니다. 제발 살려달라”고 토로했다.

그는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한 악플러가 오반의 반려견 사진과 함께 ‘보신탕 만드는 법’이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어 충격을 줬다.

앞서 오반의 신곡 ‘어떻게 지내‘가 방탄소년단, 아이유 등을 제치고 음원 차트 상위권에 오르자, 일각에서는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오반은 ”거짓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