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7월 24일 01시 04분 KST

2020 도쿄올림픽이 선택한 마지막 성화 주자는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였다

아이티 출신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오사카는 평소 인종차별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낸다.

via Associated Press
오사카 나오미. 

2020 도쿄올림픽이 선택한 마지막 성화 주자는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24)였다.

오사카 나오미는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등장해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 역할을 맡았다. 머리를 빨갛게 물들인 오사카는 성화를 받아들고 차분히 성화대에 올랐고, 꽃봉오리 모양의 성화대는 ‘개화’를 시작했다. 오사카가 성화대에 불을 붙이자 박수와 함성이 쏟아졌다. 그리고, 도쿄 하늘에는 1488개의 불꽃이 터졌다. 도쿄올림픽 시작을 알리는 것이었다.

via Associated Press
오사카 나오미. 

오사카는 1997년생으로 최근 세계무대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이는 ‘테니스 샛별’이다. 무엇보다 오사카가 성화봉송 마지막 주자로 선택된 것은 이번 올림픽이 다양성, 균형 등을 강조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오사카는 아이티 출신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로, 평소 인종차별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냈다.

via Associated Press
오사카 나오미. 

이번 대회가 부흥올림픽을 표방한 만큼 동일본대지진 피해를 본 후쿠시마, 미와기, 이와테 지역 출신 학생 등이 마지막 주자를 맡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다. 이날 실제 이곳 지역 유소년 운동선수들은 오사카에게 성화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기도 했다.

지난해 3월 그리스 헤라 신전에서 채화된 도쿄올림픽 성화는 이후 일본으로 건너왔다. 하지만 개막 연기로 일본 일대에서 1년을 머물다가 올해 3월 다시 봉송이 시작됐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