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8일 18시 03분 KST

중앙정부 여성공무원 비율이 처음으로 남성을 추월했다

지난해 말 기준 50.2%로 집계됐다.

뉴스1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로 행정부 여성공무원의 비중이 절반이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혁신처는 28일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2017년 행정부 국가공무원 인사통계’를 홈페이지(mpm.go.kr)에 공개했다.

지난해 말 기준 행정부 국가직 여성공무원 수는 전체(65만6665명)의 50.2%인 32만9808명을 기록했다. 여성 공무원 비율은 30년 전인 1987년 25.2%에서 1997년 32.4%, 2007년 45.2%로 높아졌으며 지난해 50.2%로 남성공무원 비율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입법부, 사법부, 지방자치단체 등을 포함한 전체공무원 가운데 여성공무원 비율은 46.0%로 집계됐다. 5급 이상 일반직 여성공무원도 30년 전인 1987년 0.5%(61명)에서 2017년 19.8%(5034명)로 30년간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정직 여성공무원 비율도 큰 폭으로 올랐다. 업무 특성상 남성이 대부분이었던 경찰공무원은 30년 전인 1987년 여성이 1.2%(818명)에 불과했으나, 2017년 10.7%(1만3558명)로 높아졌다. 1987년 단 한명도 없던 여성 검사는 2017년 29.4%(613명)로 급증했다.

교육공무원은 30년 전인 1987년 여성이 39.8%(9만4324명)에서 2017년 71.0%(25만7232명)로 증가해 여초 현상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고 인사처는 분석했다.

여성공무원의 4급 및 5급 승진비율이 지난 10년간 약 2.8배 증가했다. 4급으로 승진한 여성 비율은 2007년 6.1%에서 2017년 17.2%로 상승했으며, 5급으로 승진한 여성 비율은 2007년 8.5%에서 2017년 24.6%로 높아졌다.

한편 육아휴직 인원(교원 제외) 중 남성공무원은 2009년 386명에서 2017년 1885명으로 약 4.9배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처음으로 육아휴직 인원 중 남성 비율이 20%를 넘어섰다.

김판석 처장은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어나는 분위기와 함께 정부도 여성 관리자 임용확대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한 결과 여성 공무원 비율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처장은 ”정부는 여성 공무원의 증가 추세에 맞춰 일과 가정의 양립지원을 위한 육아휴직제도 개선 방안 등 다양하고 효과적인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