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5일 14시 12분 KST

'코로나19' 담당하던 법무부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뉴스1
서울 동작대교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하던 법무부 소속 공무원이 한강에 투신했다.

서울 용산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은 A씨가 25일 5시경 서울 서초구 동작대교에서 한강으로 뛰어내렸다고 밝혔다.

A씨는 차를 몰고 동작대교 난간을 받은 뒤, 차에서 내려 다리 아래로 뛰어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법무부 비상안전기획관실 소속으로, 최근엔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담당했다.

현재 경찰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