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0월 11일 10시 09분 KST

북한이 신형 ICBM을 공개했고, 미국 트럼프 정부가 '실망스럽다'고 했다

북한은 미국을 직접적으로 위협하지는 않았다.

ASSOCIATED PRESS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북한은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무기를 공개한 데 대해 10일(현지시각) “실망스럽다”며 비핵화 협상 복귀를 촉구했다.

미 행정부 당국자는 한국시각 이날 0시부터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된 열병식에 대한 <한겨레>의 질의에 “북한이 금지된 핵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우선시하고 있는 것을 보고 실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제시한 비전을 계속 유지하고 있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열병식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5형보다 길이와 직경이 증가한 신형 미사일을 공개했다. 또 지난해 발사한 북극성-3형보다 직경이 커진 것으로 추정되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도 선보였다. 김 위원장은 연설에서 “자위적 정당방위 수단으로서의 전쟁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D PRESS
북한이 이날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미 행정부의 반응은 북한이 지난 2018년 이후 미국과 대화가 시작된 뒤에도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고수하는 데 대해 경고한 것이다. 그러나 미국 대선(11월3일)을 앞두고 북-미 모두 급격한 긴장 고조는 회피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전문가인 켄 고스 미 해군분석센터(CNA) 적성국분석국장은 <한겨레>와 통화에서 “북한은 어느 방향으로 갈지 정하지 않은 채 신형 무기라는 옵션들을 열어놓고 미국 대선을 기다리는 것”이라며 “미국 또한 이를 호전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기존에 밝혀온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일로 미국과 북한의 긴장이 고조되지는 않을 것이다. 현상유지인 셈”이라고 말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도 트위터에 “열병식은 도발적이 아니라 과시적이었다”고 짚었다. 그는 그러면서도 “분명한 메시지는 미국의 주장과 달리 핵 위협이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누가 미국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북한이 2021년 초에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