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04일 14시 15분 KST

나이지리아 대표팀 주장은 아버지 납치 소식에도 아르헨티나전에 출전했다

동료들은 물론 감독에게도 이 사실을 숨겼다.

나이지리아 축구대표팀 주장 존 오비 미켈은 지난달 26일 가족으로부터 전화를 한 통 받았다. 아버지를 납치한 납치범에게 전화번호를 받았으니 그리로 전화를 걸라는 소식이었다. 미켈은 당시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단 몇 시간 앞둔 상태였다. 

PIUS UTOMI EKPEI via Getty Images

KweséESPN에 따르면 미켈은 곧바로 납치범들에게 전화를 걸었고, 납치범들은 몸값으로 1천만 나이라(한화 3천122만원)을 요구하며 납치 사실을 알릴 경우 아버지를 사살하겠다고 말했다.

매체에 의하면 미켈의 부친은 장례식 참석을 위해 나이지리아 남부로 이동하던 중 고속도로에서 운전사와 함께 납치됐다.

 미켈은 아버지의 납치 소식을 그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경기에 출전했다. 미켈은 3일(현지시각) KweséESPN에 ”정말 혼란스러웠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지만, 1억8천만 명의 나이지리아 국민을 실망하게 할 수 없었다”라며 ”머리에서 납치에 대한 생각을 지우고 우선 조국을 대표하자는 생각이었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문제로 중요한 경기 날 감독이나 동료 선수들의 집중을 방해하고 싶지 않았다”라며 팀원들에게 이 소식을 알리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나이지리아는 지난달 26일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에 2-1로 패해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나이지리아 경찰은 지난 2일 납치범들과 총격전 끝에 미켈의 아버지와 운전사를 구출했지만, 아버지는 납치범에게 고문을 당해 봉합 수술을 받아야 했다고 밝혔다. 

미켈은 아버지가 구출된 후에야 아버지 납치 소식을 털어놨다. 그는 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주 아버지의 무사 귀환을 위해 힘써준 경찰 당국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아버지는 가족과 함께 지내며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CNN에 따르면 미켈의 부친은 지난 2011년 나이지리아 조스의 자택에서 납치되어 수일 뒤에 구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