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4일 10시 54분 KST

"밥도 잘 못하는 제 서툰 모습 보면 위로 될 것" : 나경원이 '아내의 맛' 출연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박영선 장관과 함께 출연한다.

뉴스1
나경원 전 의원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최근 TV조선 ‘아내의 맛’ 녹화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나 전 의원은 4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작년 낙선 이후에 특별히 방송 출연이나 정치 활동을 안 했다. 그러다 보니 국민들과의 거리가 너무 멀어지는 것 같더라”면서 국민들과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어 ”제가 일을 잘 못 한다. 밥도 잘 못 하고. 그래서 그런 서툰 모습을 보면 위로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며 ”내일(5일) 방송이 되는데, 굉장히 오랜만에 하는 일이라서 어색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나 전 의원은 최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아내의 맛’ 녹화에 참여한 바 있다. 이들의 녹화분은 오는 5일 방송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아내의 맛’ 제작진은 ”나 전 의원과 박 장관은 가족과의 일상을 최초로 공개하며, 정치인이 아닌 아내와 엄마로서의 삶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tvN
나경원과 박영선은 지난 2018년 tvN '인생술집'에도 함께 출연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