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3월 03일 09시 53분 KST

미얀마의 수녀는 중무장한 경찰 앞에서 "원한다면 나를 쏘라"고 말했다 (사진 2장)

"수녀의 이 행동 덕분에 100여명의 시위대가 체포를 면할 수 있었다"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누 타웅 수녀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이 최근 중무장한 경찰 앞에 홀로 무릎을 꿇고 앉아 총을 쏘지 말라고 호소하는 수녀 사진을 공개해 주목을 끌고 있다.

보 추기경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3장의 사진을 올리면서 “눈물이 가득한 안 로사 누 타웅 수녀가 경찰 앞에 나서 시위대에 사격을 하지말라고 애원했다”며 “수녀의 이 행동 덕분에 100여명의 시위대가 체포를 모면할 수 있었다”고 썼다.

보 추기경이 올린 사진 속 주인공은 미얀마 최북단 카친주의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로사 누 타웅 수녀라고 <아시아 가톨릭 연합 뉴스>가 전했다. 누 타웅 수녀는 “원한다면 나를 쏘라”며 “항의 시위대는 무기가 없으며 단지 평화적으로 자신들이 바라는 것을 표현할 뿐이다”라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누 타웅 수녀

보 추기경이 공개한 사진은 누 타웅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 20여명 앞에 혼자 무릎을 꿇고 앉은 사진, 경찰을 등에 지고 서서 두 손을 들고 우는 사진 등이다. 보 추기경이 공개한 이 사진들은 교황청 기관지 <로세르바토레 로마노>에도 실렸다.
누 타웅 수녀는 “나는 교회와 사람들, 이 나라를 위해 내 삶을 바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아시아 가톨릭 연합 뉴스>가 전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