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7일 16시 46분 KST

노사연, 이무송이 졸혼 대신 결혼 28년만에 처음으로 따로 산다

졸혼 대신 자신만의 시간·공간을 갖기로 한 두 사람.

SBS
노사연 이무송 부부 

노사연-이무송 부부가 결혼 28년 만에 처음으로 따로 살기에 돌입한다.

18일 SBS ‘동상이몽2’에서는 노사연-이무송 부부가 결혼 28년 만에 처음으로 따로 살기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 ‘졸혼‘까지 언급했던 부부는 결국 ‘따로 살기’를 선언, 서로 잠시 떨어져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이무송은 따로 살기 중 절친 지상렬을 만나 진솔한 취중 토크를 나눴다.

지상렬은 노사연과도 함께 라디오를 진행하며 10년 넘는 우정을 이어온 사이. 이무송은 두 사람을 모두 잘 아는 지상렬에게 부부 관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던 중 ”노사연에게 죄책감을 느낀다”며 결혼 28년 만에 처음으로 감춰둔 속내를 고백했다. 이무송의 갑작스런 고백에 지상렬은 물론 MC들도 ”이무송 씨 입장에서는 그럴 수도 있다” ”저런 생각 하시는구나”라며 걱정했다고.

SBS
동상이몽 노사연 이무송 부부 

노사연도 첫 ‘따로 살기‘를 맞아 절친 3인방 인순이, 이성미, 신형원과 만남을 가졌다. 노사연은 이무송이 제안한 ‘졸혼’에 대한 세 사람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이성미는 ”남편한테 살을 자꾸 갖다 댔어?”라며 예상 밖의 답변을 던지며 뜻밖의 65금 결혼 토크를 펼쳤다. 이후에도 이어지는 수위 높은 스킨십 토크에 MC들은 ”예상 밖의 전개다” ”왜 이렇게 웃기냐”라며 포복절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연과 인순이, 이성미, 신형원의 역대급 수위의 결혼 토크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