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08일 16시 30분 KST

"속상하지만 괜찮아" MBC 날씨 유튜브 채널이 '정치색 드러냈다'는 비판 일자 영상을 삭제했다

왜 속상하죠?

MBC
MBC 유튜브 채널 '오늘비와?' 영상 캡처

 

MBC가 운영하는 유튜브 날씨 채널이 ‘정치색 드러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8일 오전 MBC 유튜브 날씨 채널 ‘오늘비와?’에는 출근길 날씨 예보 동영상이 게재됐다. 문제는 영상 제목과 썸네일 이미지에 사용된 ”속상하지만 괜찮아 #봄이야”라는 문구였다. 전날 4.7 재보선에서 정부여당이 참패했다는 결과가 나온 다음날 아침, ”속상하다”는 제목을 붙인 것은 정치색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 영상에 네티즌들은 ”뭐가 속상하다는 거죠?” ”박영선 떨어져서 속상한듯” ”오세훈 당선돼서 속상하다는 뜻?” “국민 대다수는 시원하고 통쾌하다” 등 다른 날씨 영상의 10배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속상하지만 괜찮아" MBC 날씨 유튜브 채널이 '정치색 드러냈다'는 비판 일자 영상을
 
 

 

 

논란이 커지자 채널 운영자는 영상 제목을 바꾼 뒤 댓글을 통해 “자칫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제목을 붙인 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기상캐스터가 아침 방송을 맡은 지 나흘밖에 안 돼 방송이 매우 불안정하다”면서 논란의 책임을 기상캐스터에 돌려 비판은 더욱 커졌다. 결국 채널 운영자는 이 영상을 삭제했다.

한편, 이날 날씨 중계를 맡았던 박하명 기상캐스터 역시 개인 SNS를 통해 “오늘 날씨 멘트를 정말 정성껏 준비했는데 통으로 까먹고 제대로 버벅거려서 넘 속상한 날이었다”며 “오해가 없으셨으면 한다. 저는 그 어떤 정치 성향도 표하려는 뜻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Instagram
박하명 기상캐스터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