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5일 10시 57분 KST

정부, "마스크 미착용자 대중교통 이용 제한 검토한다"

코로나19 확산을 조기에 차단한다.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미착용자는 대중교통 승차를 제한하는 방침을 검토할 예정이다.

뉴스1
박능후 장관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앞서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가장 중요한 수칙”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이태원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클럽, 주점, 노래방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이제는 직접 방문자보다 접촉으로 인한 추가 감염자가 1.3배 더 많다”라며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로, 학생들의 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기 위해서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한 분 한 분이 방역 사령관이라는 마음으로 코로나19에 즉시 대응해주신다면 전 국민의 일상으로의 복귀가 한층 앞당겨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대구 지하철

박 1차장은 이어 ”방역 당국도 코로나19와의 속도전에서 철저한 역학조사와 광범위한 진단검사를 통해 감염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로 노력하겠다”라며 ”운수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승차 제한을 허용하여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라고 알렸다. 이어서 국민들에게는 ”대중교통, 공공시설 이용시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시고 밀집도가 높아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의 출입은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 등 일부 지역은 이미 지하철 혼잡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바 있다. 또 부산, 청주시 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시내버스에 탑승할 수 없도록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