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9일 20시 55분 KST

루소 형제가 '스포일러 대마왕' 마크 러팔로에게 '해고'를 통보하다

'어벤져스4' 제목을 유출하고 말았다.

루소 형제가 ‘스포 대마왕’ 마크 러팔로에게 ‘해고’를 통보했다.

Bruce Glikas via Getty Images

루소 형제는 지난 13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어벤져스 4’(가제) 재촬영 종료 소식을 전했다. 

헐크 역의 마크 러팔로는 3일 뒤, ”이건 괜찮고, 내가 제목 유출한 건 해고당할 만하다고? 스포일러 주의!!”라고 반발했다. 

이에 루소 형제는 ”마크, 넌 여전히 해고야”라고 응수했다.

양측의 말다툼은 지난 5일(현지시각)로 거슬러 올라간다. 마크 러팔로는 이날 NBC ‘투나잇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 출연해 속편 제목을 공개하는가 하면 헐크 연기까지 해가며 스포일러를 유출했다. 이 장면은 모두 ‘삐’ 처리가 된 채 방송을 탔지만, 일부 팬들은 마크 러팔로의 입 모양과 음성을 분석해 제목을 추측하고 나섰다. 지금까지 언급된 제목은 ‘어벤져스: 라스트 어벤져‘, ‘어벤져스: 어나이힐레이션(annihilation, 소멸)’ 등이다. 

방송이 나간 직후 루소 형제는 트위터를 통해 ”마크, 넌 해고야”라고 으름장을 놨지만, 정작 러팔로는 ‘상황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듯하다. 

러팔로는 이미 여러 차례 스포일러를 유출한 전적이 있다. 2017년에는 ‘토르: 라그나로크’ 시사회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하다가 종료 버튼을 제대로 누르지 않아 초반 15분의 소리가 그대로 송출됐고, 같은 해 7월에는 ABC ‘굿모닝 아메리카‘에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결말을 유출한 바 있다. 

한편, 아직 제목이 공개되지 않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속편은 오는 2019년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