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08일 13시 34분 KST

러블리즈 미주와 미주픽츄 제작진이 성희롱 논란에 사과문을 발표했다

"웃기지 마. 너 남자 맞아?" - 여친과 뽀뽀밖에 안 했다는 남대생에게 미주가 한 말

러블리즈 미주가 성희롱 논란이 불거지자 이에 대해 사과하고 나섰다.

웹예능 ‘미주픽츄’ 1회에서 미주는 남자 대학생과 대화를 하던 중 대학생이 사귀는 여성과 뽀뽀밖에 하지 않았다고 하자 ”웃기지 마. 너 남자 맞아?”라며 아랫도리를 훑어봐 성희롱 논란을 일으켰다.

웹예능 미주픽츄
웹예능 미주픽츄

미주는 유튜브를 통해 해당 대목이 뒤늦게 논란이 되자 8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미주는 러블리즈 공식 SNS를 통해 ”미주픽츄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제작진분들을 통해 당사자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미주는 ”당시 출연자분의 동의를 얻었으나 시청해 주시는 많은 팬분들과 시청자분들께 정서적 불편함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 채 경솔한 발언을 했다”며 ”가장 상심이 크실 일반 출연자분께 서듭 사과드리며 앞으로 언행에 있어서 더욱 주의하고 더 열심히 하는 미주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미주픽츄’ 제작진 역시 8일 입장문을 내어 ”시민분께는 별도의 연락을 취해 사과의 인사를 드렸다”며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해당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작 과정에서 더욱 세심하게 신경 써서 주의하도록 하겠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