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7일 17시 29분 KST

롯데월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영업이 조기 종료됐다

이틀 전인 금요일(5일) 오후에 롯데월드에 간 사람들이 특히 주목해야 할 소식이다.

롯데월드

서울 롯데월드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이 확인돼 7일 영업을 조기 종료했다.

롯데월드는 7일 ”금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방문했음을 확인했다”며 ”손님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조치로 영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롯데월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5일 방문한 사실을 확인한 뒤 7일 오후 1시부터 영업을 종료했다. 롯데월드는 시설 소독 및 방역작업을 위해 7~8일 이틀간 임시 휴장을 결정했으며, 9일부터 영업을 정상적으로 할 예정이다.

롯데월드에 방문한 확진자는 중랑구에 거주하는 A씨다. A씨는 5일 낮 12시 지하철 2호선을 이용해 잠실역에 왔으며, 낮 12시 13분에서 밤 9시까지 롯데월드에 머물렀다.

이날(5일) 롯데월드에는 2000명 가량이 방문했으며, 확진자가 방문한 시간대에 머문 입장객은 690명 정도인 것으로 파악됐다.